삼양식품, 밀양 공장 착공
삼양식품, 밀양 공장 착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최대 6억개 라면 생산 가능
19일 경상남도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삼양식품 밀양공장 착공식'에서 (왼쪽 여섯 번째부터) 박일호 밀양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 등 참석자들이 착공을 알리는 축포를 터뜨리고 있다. (사진=삼양식품)
19일 경남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삼양식품 밀양공장 착공식' 참석자들이 축포를 터뜨리고 있다. (사진=삼양식품)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삼양식품은 19일 수출 전진기지로 조성될 밀양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삼양식품에 따르면, 경남 밀양시 부북면에 위치한 신공장은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2000억원을 투입해 면·스프 자동화 생산라인과 수출전용 생산라인 등을 구축한다. 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최대 6억개 라면을 생산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삼양식품의 연간 생산량은 12억개에서 18억개로 늘어난다. 

삼양식품은 밀양 공장의 입지 조건을 활용해 '불닭 볶음면' 등 수출 제품 생산을 전담하는 곳으로 만들 예정이다. 단계적으로 설비를 증설해 생산능력도 확대한다. 이날 기념사에서 김정수 삼양식품 총괄사장은 "국내 경제 활성화를 위해 밀양에 공장을 설립하게 됐다"며 "전 세계에 한국식품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