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모듈러스, 30병상 규모 음압병동 준공식
코오롱모듈러스, 30병상 규모 음압병동 준공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을지로6가 국립중앙의료원에 모듈러 건축방식으로 지은 음압병동 조감도. (사진= 코오롱글로벌)
서울 을지로6가 국립중앙의료원에 모듈러 건축방식으로 지은 음압병동 조감도. (사진= 코오롱글로벌)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코오롱글로벌의 자회사 코오롱모듈러스는 서울 을지로6가 국립중앙의료원에 모듈러 건축방식으로 지은 30병상 규모의 음압병동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건물은 연면적 2431㎡ 규모의 3층 건물로 국내 음압병동 가운데 최대 규모다. 국가지정 음압격리입원치료병상으로 시설 설치부터 공조까지 질병관리본부가 제시하는 기준을 갖췄다. 코오롱모듈러스는 지난 8월21일 국립중앙의료원과 음압병동 시공계약을 맺고, 공사에 착수해 음압병동을 완공했다. 모듈러 건축 조립은 일주일 만에 완성됐다.

국립중앙의료원 음압병동은 국가에서 제시하는 음압병동 기준을 맞춤과 동시에 의료진의 요청사항을 반영해 '이중복도'인 1층과 달리 2층과 3층은 '중(中)복도'로 설계된 병동이다. 이를 위해 국내 '패널라이징' 및 '인필' 공법 기술이 동원됐다.

패널라이징 공법은 주요 구조부와 내·외벽 마감재 등을 외부에서 생산하고 현장에서 결합하는 모듈러 건축 공법을 말한다. 이를 통해 다양한 평면을 구상하고 공사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인필 공법은 현장에서 철골, 철근콘크리트조로 뼈대를 쌓아 올려 그 안에 박스 형태로 제작한 비내력 유닛을 넣는 방식의 모듈러 공법이다. 병실 공기를 외부 차단해야 하는 음압병동 특성을 확보하기 위해 인필공법과 해상 여객선 설계 기술 등이 활용됐다.

코오롱모듈러스는 국내 음압병동 기술을 표준화시켜 해외수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모듈러 음압병동에 대한 문의는 늘어나고 있으며 캄보디아, 베트남, 라오스 등 5개 이상 국가들과 수출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 첫 해인 올해는 100억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핵심 소재를 사업화해 모듈러 시장을 개척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코오롱모듈러스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기준에 충족하는 '국가지정 음압격리입원치료병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라며 "오는 2025년까지 고층 주거용 건물과 호텔 및 상업시설 등 비주거 건축물 분야로 시장을 확대해 연매출 30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