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치료제 호주 임상 1상 승인
대웅제약,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치료제 호주 임상 1상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건강한 피험자 30명 대상 안전성·내약성 확인 예정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야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야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호주 식품의약청(TGA)으로부터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DWRX2003(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 1상을 승인받았다고 19일 밝혔다. 호주 임상 1상 시험은 다음달 시작될 예정이다.

이번 임상 1상에서는 현지에서 건강한 피험자 30명을 대상으로 DWRX2003의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한다. 호주에서 확보되는 임상결과는 백인 대상의 데이터를 포함하고 있어 미국과 유럽을 비롯한 글로벌 임상시험 진입 시 인종 간 차이를 설명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DWRX2003은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기전을 가진다. DWRX2003은 니클로사마이드를 서방형 주사제로 개발한 것으로 경구투여의 낮은 흡수율을 극복한 점, 1회 투여 만으로 바이러스 질환 치료가 가능한 농도 유지가 예상된다는 점, 경구 투여 시 발생하는 소화기계 부작용(오심, 구토)을 피할 수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호주 임상 결과는 DWRX2003의 선진국 시장 진출에 활용할 수 있는 중요한 데이터로 이번 임상 승인이 가지는 의미가 더욱 크다"며 "니클로사마이드 주사제의 미국, 유럽 등 선진국 및 한국을 포함한 다국가 임상 2·3상 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