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신기술 기반 혁신기업 19개 선발
NH농협은행, 신기술 기반 혁신기업 19개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농협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NH농협은행은 디지털 혁신기업 협업·육성 프로그램 'NH디지털 첼린지+' 4기를 최종 선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선발 기업들은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올 11월부터 6개월에 걸쳐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NH디지털 첼린지+'는 디지털 혁신기업이 사업모델을 구체화하고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투자·법률·마케팅·재무 분야 등의 컨설팅과 범농협 계열사와의 사업제휴 기회 등을 제공하는 전문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이번 4기에는 △포티투마루(딥러닝 플랫폼) △에이젠글로벌(데이터 기반 서비스형 뱅킹) △액션파워(비정형 데이터 인식기술) △로민(AI비즈니스 활용 지원) △콴텍(AI 기반 자산관리 플랫폼) △올거나이즈코리아(자연어처리 AI챗봇) △케이에스티인텔리전스(구독형 통합교통정보 서비스) △원소프트다임(IoT 기반 건강관리 플랫폼) △크레파스플러스(청년 주거지원 AI금융플랫폼) △초록소프트(데이터 솔루션) 등 총 19개 기업이 선발됐다. 4기의 합류로 'NH디지털 첼린지+'에 참여한 동문기업은 총 103개로 늘어났다.

농협은행은 4기 참가 기업과의 첫 협업사례로 △포티투마루(딥러닝 플랫폼)와 △액션파워(비정형 데이터 인식기술) 등과 손을 잡고 인공지능 기술을 은행 내부업무에 적용하기 위한 협력모델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11월부터 'NH디지털 첼린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수시 기업 선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기업규모와 무관하게 농협은행과 협업 창출이 가능한 기업이라면 누구나 상시 지원이 가능하다.

농협은행 디지털R&D센터 관계자는 "그 어느 때보다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를 갖춘 디지털 기업들이 선발됐다고 생각한다"며 "혁신 기업들과의 소통·협력을 더욱 강화해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시너지 결과물을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