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노년층 보험대출 작년보다 8000억↑···60대 증가율 높아
중노년층 보험대출 작년보다 8000억↑···60대 증가율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재수 "해지 위험까지 안고 끌어쓰는 현실…사각지대 점검"
의자에 앉아 있는 중노년층. (사진=서울파이낸스)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중·노년층의 보험약관 대출 규모가 작년보다 8000억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약관대출은 서민경제 불황 지표 중 하나로 꼽힌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18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기준 보험약관 대출은 63조672억원이다.

이 중 50대 이상의 대출 규모는 36조2769억원으로, 1년 전보다 836억원(2.3%)이 늘었다.

50대가 23조8314억원으로 가장 많고 60대(9조4801억원), 70세 이상(2조9765억원) 순이었다.

증가율로 보면 60대가 7.6%(6724억원)로 가장 높았고, 70세 이상(2.2%, 628억원)과 50대(0.3%, 684억원)가 그 뒤를 이었다.

보험약관 대출은 연 6∼8%의 높은 이자가 적용된다. 주요 생명보험사의 보험약관 대출 금리는 7.57∼8.67%, 손해보험사는 5.43∼7.35%였다.

전재수 의원은 "보험의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크지만, 해지의 위험성을 안고서까지 그동안 납부한 보험료를 끌어쓸 정도로 어려움이 크다는 현실"이라며 "중·노년층 지원의 사각지대는 없는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전재수 의원)
(사진=전재수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