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에 휘둘리는 여야···정치권, 라임·옵티머스發 공방 가열
자본에 휘둘리는 여야···정치권, 라임·옵티머스發 공방 가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공수처 도입"...국민의힘 "특검 도입" 요구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사진=연합뉴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무종 기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으로 야권 인사들도 금품 로비를 했다고 폭로되자 17일 정치권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자본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한통속'으로 휘모는 형국이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라임 사태 연루 의심 검사에 대한 감찰을 지시하며 '제 식구 감싸기' 수사 차단에 나섰다"면서 "공수처 출범이 시급한 이유를 보여준다"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봉현씨 옥중편지 내용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야당 의혹은 덮어버리고, 청와대와 여당만을 정치적으로 공격하기 위해 선택적으로 수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 필요성을 실감한다"고 게시했다.

최민희 전 의원은 "공작의 냄새가 진동한다. 윤석열 검찰은 뭐 하는 것인가"라면서 "김봉현이 수억 원을 로비했다고 주장한 검사장 출신 야당 의원은 왜 수사조차 하지 않았나"라고 썼다.

반면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청와대 정무수석 로비를 폭로한 김 전 회장이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며 추 장관의 감찰 지시에 대해서는 "내 편 의혹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더니 옥중서신 한 통에 뭔가 나왔다는 듯 공격 태세가 사납다. 여권 인사들이 의혹에 줄줄이 엮일 때는 왜 가만히 계셨는가"라고 꼬집었다.

윤 대변인은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검찰은 이 건(라임·옵티머스 사태)을 축소 은폐 조작 왜곡할 수 있다. 반드시 특검을 해야 한다"면서 '김종인 비대위'에 대해서 "즉각 자체 진상조사를 하고 선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