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20주 이후에는 ‘비스테로이드성 함염증제’ 사용 말아야“
“임신 20주 이후에는 ‘비스테로이드성 함염증제’ 사용 말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약처가 임신 20주 이후에는 이부프로펜 등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s)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런 내용을 담은 안전성 서한을 국내 의약 전문가, 소비자 단체 등에 배포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임부는 임신 20주 이후에는 의사 등 전문가가 권고하는 경우에만 이를 사용해야 한다.

이번 조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그간 30주 이상 임부에게 NSAIDs 사용을 피하도록 권고했던 것을 임신 20주 이후로 변경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국내에서는 NSAIDs에 대해 이미 임신 28주 이후에 투여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