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지표 호조에도 기술주 약세에 혼조···다우 0.39%↑
뉴욕증시, 지표 호조에도 기술주 약세에 혼조···다우 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뉴욕증시가 미국 소비 관련 지표 호조에도 애플 등 주요 기술주의 주가 부진으로 혼조 마감했다.

현지시간 16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2.11p(0.39%) 상승한 28,606.3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47p(0.01%) 오른 3,483.81에 장을 마쳤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2.32p(0.36%) 하락한 11,671.56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의 소비 지표가 양호하게 나타나면서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는 되살아났다. 

미 상무부는 9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9%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소매판매는 다섯 달 연속 증가했고, 지난 8월의 0.6% 증가보다 상승폭이 대폭 확대됐다. 이는 앞서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0.7% 증가를 훌쩍 넘은 수준이다.

소비자 심리 지표도 양호했다. 10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81.2로, 전월 확정치인 80.4에서 상승했다. 시장의 전망 80.5도 웃돌았다.

반면 부진한 지표도 나왔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9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0.6%(계절 조정치)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산업생산은 지난 4월 이후 다섯 달 만에 다시 하락했다. 이는 시장 예상0.5% 증가에 한참 못 미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긍정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화이자는 오는 11월 셋째 주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르면 10월에도 백신이 나올 수 있다는 당초의 기대보다는 늦춰진 시간표지만, 최근 존슨앤드존슨(J&J) 백신의 임상 중단 등으로 조성된 불안감을 달랠 수 있는 소식이다.

미국의 부양책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다만 협상 타결에 대한 기대는 다소 회복된 상황이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의 대변인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전일 펠로시 의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검사 계획과 관련해 사소한 수정만 가하는 형태로 민주당 방안을 수용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코로나19 검사 문제는 민주당이 백악관과 견해차가 크다고 강조해온  분야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일 부양책 규모를 기존에 제시한 1조8천억 달러 보다 증액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지만, 여당인 공화당에서 대규모 부양책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여전한 등 협상 타결 여부는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주요 지수는 장 초반 비교적 큰 폭 오른 이후 장 후반으로 가면서 상승 폭을 줄였다. 애플 등 주요 기술기업 주가가 하락세를 나타낸 점은 시장 전반에 부담을 줬다. 나스닥은 결국 하락 마감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화이자 주가가 3.8%가량 올랐다. 애플 주가는 1.4% 내렸다. 아마존은 2%가량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28% 하락했다. 산업주는 0.71% 올랐다. 에너지는 2.3% 내렸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63% 상승한 27.41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