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0대책 이후 다주택자 연 수익률 12.2%→0.9%"
"7.10대책 이후 다주택자 연 수익률 12.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잠실 주공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잠실 주공아파트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슨 나민수 기자] 정부가 부동산 세제를 강화한 7.10 부동산 대책 효과를 시뮬레이션 해 본 결과 부동산 투자 수익률이 0.98%로 1%가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위원은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국토부 등 정부부처가 시행한 시뮬레이션 결과를 입수했다"며 "7.10대책 이전에는 다주택자 부동산 투자 연간 수익률이 12.2%였는데, 7·10대책의 부동산 세금 규제 등이 모두 시행되는 내년 6월 1일 이후에는 수익률이 연 0.9%로 급감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 시뮬레이션은 조정대상지역에서 20억원짜리 주택을 10억원의 전세 보증금을 끼고 사는 1가구 2주택의 경우를 전제하고 있다.

연간 집값이 10% 상승한다고 가정하고 10년을 보유하면 매매차익이 32억원 정도 발생하는데, 종전에는 취득세와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양도소득세를 합해 12억원 정도의 세금을 냈으나 7.10대책이 모두 시행되면 약 31억원을 세금으로 내는 것으로 파악됐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연간 수익률 0.9%라면 아무리 저금리 기조라고 해도 투자할 유인이 사실상 사라진 수준이 아니냐"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해 김현미 장관은 "7.10대책은 부동산 투자 수익을 환수하는 내용"이라며 "(수익률에)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