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 기안기금 고금리 논란에···이동걸 "시장금리 수준에서 지원해야"
[2020국감] 기안기금 고금리 논란에···이동걸 "시장금리 수준에서 지원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산업은행)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산업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6일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 '고금리 논란'에 대해 기금 신청 기업의 신용등급에 맞는 시장금리 수준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회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업에 기안기금을 줄 때 7% 넘는 금리로 대출하면 누가 이용을 하겠느냐"는 성일종 국민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이 2조4000억원 규모의 기안기금을 연 7% 금리로 지원받는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고금리 논란이 제기됐다.

이 회장은 "평균 시장금리로 자금을 지원해야 불필요하게 자금 신청이 들어오면서 민간 금융시장이 위축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며 "(낮은 금리로 지원할 경우) 나중에 WTO에서 보조금 이슈가 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명시적으로 시장금리를 기준으로 하지만 정책적으로 필요성이 있다면 기금심의회에 의견을 전달하고 정부와 의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또 기안기금 조건이 까다로워 실적이 저조하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조건이 부담스러워서 가급적 시장에서 먼저 해결하려는 경향도 있고 자체 조건이 안 돼서 신청을 안하는 기업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금 집행이 낮은 것은 맞지만 조금 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며 "산업 특성상 조선업은 재작년 수주 받은 것을 올해 생산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지만 올해 수주가 급감해 내년부터 굉장히 어려워질 것으로 생각돼 기안기금도 길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