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공공·민영주택 당첨자 60%가 2030세대
[2020 국감] 공공·민영주택 당첨자 60%가 2030세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대교에서 본 잠실 아파트. (사진=서울파이낸스)
잠실대교에서 본 잠실 아파트.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전국 공공주택과 민영주택 당첨자 중 30대의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8년∼2020년 8월) 전국 주택 당첨자 3명 중 1명 이상이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전국 민영·공공 주택 당첨자는 45만3824가구로 △ 20대 이하 11.3% △30대 39.2% △40대 28.4% △50대 14.2% △60대 이상은 7.0%로 집계됐다. 이 중 공공주택(5년·10년 분양 전환 포함)의 주택 당첨자는 전체 2만5971가구로 △30대 47.3% △40대 18.9% △20대 이하 13.4% 순으로 나타났다.

공공주택의 당첨자는 20대, 30대가 60.7%나 차지했다. 30대는 47.3%, 20대 이하는 13.4%로 집계됐다. 민영주택 당첨자는 전체 42만7853가구로 30대 38.7%, 40대 28.9%, 50대 14.3% 순으로 집계됐다.

청약제도 개편에 따라 민영주택의 무주택 당첨비율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무주택자 당첨비율은 2017년 8월3일 청약제도 개편 시 55.2%였으나 2017년 9월20일과 2018년 5월4일 재개편 후 8일31일 현재 67.0%로 11.8%가 증가했다.

무주택 당첨비율이 증가한 이유는 청약제도 개편에 따른 가점제 적용 확대, 신혼부부 특별공급 비율 확대 및 자격기준 완화, 특별공급 인터넷 접수, 추첨제 물량 중 무주택자 우선공급을 신설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조오섭 의원은 "정부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로또’ 청약, 30대들은 청약으로 집 사기가 어렵다는 볼멘 소리가 나온다"며 "부정청약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서울 수도권의 공공·임대주택 확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