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태영건설, 토목건축사업 3개월 영업정지에 약세 
[특징주] 태영건설, 토목건축사업 3개월 영업정지에 약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태영건설이 토목건축 사업을 3개월간 중단한다는 소식에 장 초반 하락세다.

16일 오전 9시9분 현재 태영건설은 전장 대비 270원(2.71%) 떨어진 9700원에 거래되며 사흘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거래량은 11만6171주, 거래대금은 11억3100만원 규모다. 매도 상위 창구에는 이베스트, 키움증권,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메리츠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태영건설은 전날 장 마감 후 공시를 통해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중대재해가 발생함에 따라 토목건축사업에 대한 영업정지 3개월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영업정지금액은 10억3147만원으로, 최근 매출액 대비 26.28% 규모다. 

태영건설 측은 "행정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와 행정처분 취소소송을 통해 대응할 예정"이라며 "영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는 경우에는 행정처분 취소소송 판결 시까지 회의 영업활동에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