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헬스허브, 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플랫폼 공동개발
KT-헬스허브, 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플랫폼 공동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기반 원격판독, 인공지능 의료영상 분석 등 서비스 개발·사업화
KT-헬스허브 양사 관계자들이 헬스허브의 의료영상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KT-헬스허브 양사 관계자들이 헬스허브의 의료영상 솔루션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가 의료영상 원격판독 플랫폼, 의료정보 솔루션 전문 기업인 헬스허브와 손 잡고 클라우드·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헬스허브와 클라우드 기반 원격판독 서비스·인공지능 의료영상분석 솔루션 개발 및 공동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헬스허브는 국내 영상의학 원격판독 시장의 약 60%를 점유하고 있으며 AI기술을 접목한 의료영상 저장장치 소프트웨어와 플랫폼을 개발해 서비스하고 있다. 국내 1200여 개의 의료기관과 협력 중이며, 연간 약 300만 건의 의료영상을 판독했다. 의료영상을 네트워크를 통해 다른 장소에 있는 영상의학과 전문의에게 판독·제공해주는 원격판독플랫폼 'HTelerad', AI기반 골 연령 측정 시스템인 'Bone Age AI' 등 다양한 의료 솔루션 기반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KT와 헬스허브는 의료영상을 KT 클라우드로 안전하고 빠르게 제공하는 플랫폼과 AI로 정확하고 빠르게 원격진단 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공동 개발한다.

시장분석 기관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는 세계 의료용 AI 소프트웨어 시장은 2025년까지 86억 달러 규모로 대폭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용규 KT AI·DX 융합사업부문 상무는 "헬스허브와 함께 의료영상 플랫폼, 의료영상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의료정보, 라이프로그, 유전정보를 연계한 고객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여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병일 헬스허브 대표는 "이번 KT와의 협력으로 KT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원격판독 서비스의 더욱 안정적인 운영을 기대한다"며 "향후 다양한 의료영상 솔루션을 KT와 협력해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