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체라, 증권신고서 제출···내달 말 코스닥 상장
알체라, 증권신고서 제출···내달 말 코스닥 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인공지능 영상인식 전문기업 알체라는 전날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상장주관사의 추천을 통해 성장성 특례상장기업으로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하는 주식수는 200만주이고, 희망 공모가 밴드는 9000원~1만1000원이다. 이에 따라 공모 예정 금액은 180억~220억원이다. 

내달 5~6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11~12일 청약을 실시해 같은 달 말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한다. 상장 주관사는 신영증권이 맡았다.

2016년 설립된 알체라는 인공지능 영상인식 전문기업이다. 대용량 영상 데이터 수집·편집부터 딥러닝 학습, 인공지능 엔진 최적화, 운용 앱 제작까지 전 과정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알체라의 핵심 기술은 얼굴인식 AI, 이상상황 감지 AI 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2개 전문평가기관의 기술성 평가에서 모두 A 등급을 획득했다. 

얼굴인식 AI 기술은 흐린 날씨, 복잡한 배경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사람의 표정까지 인식 및 판별하는 기술이다. 이상상황 감지 AI 기술은 얼굴인식 AI 기술에서 진화한 기술로 환경의 미세한 이상 징후를 파악하는 기술이다.

김정배 알체라 대표이사는 "알체라의 경영이념은 안전한, 편리한, 재미있는 인공지능을 만드는 것" 이라며 "보안, 핀테크, 환경, AR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 글로벌 인공지능 영상인식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