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부정입사자 채용취소 법률검토 착수"
우리은행 "부정입사자 채용취소 법률검토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2017년 합격자 중 유죄 확정 19명 여전히 근무 중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은행은 채용비리 부정입사자들에 대한 채용취소가 가능한지 법률검토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은행권 채용비리 부정입사자 채용취소 관련 질의가 나온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과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에서 은행권 채용비리 사후처리에 대해 질의한 바 있다.

증인으로 출석한 강성모 우리은행 상무는 "채용 비리로 현재 재직 중인 직원에 대해 법률적 판단 아래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2015~2017년 신입행원 채용 과정에서 불합격권이던 지원자 37명을 부정 합격시킨 혐의로 논란을 빚었다.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은 이 문제로 지난 3월 징역 8개월이 확정됐지만, 나머지 유죄가 확정된 사람 중 19명은 여전히 우리은행에서 근무 중이다.

우리은행은 법률검토 결과 등을 고려해 채용취소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공정한 채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