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코로나19 임상시험 한달새 98건 증가···총 1433건
지구촌 코로나19 임상시험 한달새 98건 증가···총 1433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제 1336건·백신 97건, 혈장치료제 임상 7개월간 46.3배 ↑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세계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이 지난 한달 새 98건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기준 미국 국립보건원(NIH)에 등록된 전체 임상시험 1433건 중 치료제는 1336건, 백신은 97건이다.

지난 7개월간 전체 임상시험은 25.6배, 치료제 임상은 25.2배, 백신 임상은 32.3배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활용한 혈장 치료제 임상시험 증가세가 두드러졌는데, 올해 3월 3건에서 132건으로 46.3배 증가했다. 회복기 환자 혈액을 활용한 항체 치료제 임상시험도 1건에서 36건으로 대폭 확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승인한 국내 코로나19 임상시험계획은 전월 대비 3건 늘어나 26건이 됐다. 셀트리온 항체치료제 'CT-P59'의 임상 2·3상 및 3상(예방임상), 대웅제약 구충제 성분 치료제 'DWRX2003'의 임상 1상이 추가로 승인됐다.

전체 치료제 임상시험 24건 중 제약사 임상시험은 모두 16건으로, 공익 목적의 연구자 임상시험 8건보다 두배 많았다. 백신 2건은 모두 제약사 임상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