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자회사 개발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1상 계획 승인
대웅제약 자회사 개발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1상 계획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엔테라퓨틱스 로고
아이엔테라퓨틱스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신약개발 전문 자회사 아이엔테라퓨틱스의 비마약성 진통제 'DWP17061'에 대한 임상 1상 시험계획을 호주 식품의약청(TGA)으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아이엔테라퓨틱스는 오는 11월부터 호주 현지에서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 1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 치료제는 통증 신호전달에 중요한 이온 채널을 차단해 통증 신호가 중추신경계로 전달되는 것을 막는 원리로 작용한다.

DWP17061은 경쟁 물질 대비 체내에 작용하는 정도가 우수하다는 사실이 전임상에서 입증됐다. 또 골관절염에 쓰이는 대표적인 진통제인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s)나 트라마돌보다 높은 진통효과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마약성 진통제는 진통효과가 높지만 약물 의존성 부작용을 동반하고, NSAID 계열 진통제는 부작용이 적지만 진통 효과가 상대적으로 낮다. 이에 따라 비마약성 진통제로 부작용이 없으면서도 약효가 높은 DWP17061은 기존 진통제와 차별화된 장점을 갖는다. 아이엔테라퓨틱스는 DWP17061의 제형 변경을 통해 적응증(치료범위)을 수술 후 통증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