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양주 옥정서 사회임대주택 사업자 공모
LH, 양주 옥정서 사회임대주택 사업자 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 사업구조.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 사업구조.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1차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을 건축하고 임대 운영할 사회적 경제주체를 공모한다고 15일 밝혔다.

공공지원 사회임대주택은 사회적협동조합, 비영리 법인, 사회적기업 등 사회적 경제주체가 공공 소유 토지를 임차해 주택도시기금 등을 지원 받아 다가구주택을 건축한 뒤 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 주거지원 대상자에게 15년 이상 임대하는 주택을 말한다.

시세 80% 이하의 저렴한 임대료와 안정적인 거주 기간으로 취약계층 주거문제를 해소할 수 있고, 각종 입주민 참여형 프로그램 운영으로 이웃 간 소통 기회가 늘어나는 등 주거공동체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

이번 공모는 LH가 지난해 △고양삼송 △위례 △평택고덕 등 세 차례에 걸쳐 사회임대주택 사업자를 공모한 데 이어 올해 처음 진행한다. 또한 오는 2022년까지 매년 다양한 형태의 사회주택 5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공모대상지는 양주옥정 점포겸용단독주택용지(4필지)로 1층 근린생활시설을 시세 이하 가격에 임대·운영할 수 있으며, 필지 당 최대 5가구까지 공급할 수 있다. 선정된 사업자는 주택도시기금이 출자해 설립한 '리츠(REITs)'로부터 15년(최대 20년)간 토지를 임차하고 건축비 등 제비용은 HUG 기금융자 및 PF보증으로 조달할 수 있으며, 의무임대기간이 경과하면 해당 토지를 매입할 수 있다.

공모일정은 내달 16~18일 참가의향서를 접수하고 오는 12월21일 사업신청서 접수를 거쳐 내년 1월 중 심사를 통해 민간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