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원전 해체기술, 내년 체르노빌서 실증
국내 원전 해체기술, 내년 체르노빌서 실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성 콘크리트 처리기술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 콘크리트 처리기술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국내 원전 해체 기술을 내년 체르노빌 원전에서 테스트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우크라이나 주정부 기관(SAUEZM)과 원전 해체 핵심기술 검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원격으로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원전해체 핵심 기술을 실용화하는 연구의 연장선에서 이뤄졌다.

안전한 원전 해체를 위해서는 사전 기술 검증이나 소규모 해체 작업이 필수적이지만 해체가 필요한 원자력 시설이 일부 국가에 한정돼 검증이 쉽지 않다.

이번에 원자력연구원이 독자 개발한 기술은 체르노빌 현장에서 방사성 콘크리트 처리기술, 방사성 오염 금속기기 제염기술 등에 대한 기술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방사성 콘크리트 처리기술은 원자력 시설 해체 후 발생하는 콘크리트 폐기물을 높은 열과 물리적인 힘을 가해 골재와 시멘트로 분리, 처리하는 기술이다.

방사성 물질은 대부분 시멘트에 함유돼 분리 작업을 하면 방사성 폐기물량을 50% 이상 줄일 수 있다.

방사성 오염 금속기기 제염기술은 넓은 면적의 건물이나 대형 기기에 거품 제염제를 뿌려 방사성물질을 제거하는 기술이다. 제염액 사용을 10분의1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

방사성폐기물 처리기술, 현장 측정 기술, 광역 오염부지 토양 처리기술, 주거지역 오염 복원 기술 등도 실증할 계획이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은 "원전 해체 분야에서 현장 경험이 풍부한 우크라이나 측과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원전 해체 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도록 기술 역량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