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자동차금융 통합 공동플랫폼 '신한마이카' 선봬
신한금융, 자동차금융 통합 공동플랫폼 '신한마이카'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마이카 웹 메인화면 캡쳐
신한마이카 웹 메인화면 캡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신한은행의 자동차금융 플랫폼 '마이카(My Car)'와 신한카드 '마이오토(My AUTO)'를 통합해 '신한 마이카'를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자동차금융 이용 고객에게 최적의 솔루션을 제안하고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그룹이 보유한 자동차금융 전 상품과 제휴서비스를 탑재해 플랫폼을 고도화했다.

또 그룹 내 자동차금융 상품 비교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대출한도를 보여주는 '통합한도조회 서비스'와 최적의 상품 포트폴리오를 추천하는 '복합대출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였다.

고객들은 신차 및 중고차 대출 뿐만 아니라 리스, 렌터카, 할부금융 등 본인에게 맞는 금융상품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선택할 수 있게 됐다. 복수의 상품을 선택할 수도 있어 한도 부족, 심사 탈락 등의 이유로 상품을 이용하지 못했던 고객들도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 △차량 용품 쇼핑몰 △차량관리(정비 및 세차) △차량 시세 조회 △수수료 없는 판매 서비스 등 자동차 관련 생활서비스도 탑재해 차별화된 비금융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한금융은 '신한 마이카' 출시를 기념해 다음달까지 이용 고객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마이신한포인트 △주유상품권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 마이카 플랫폼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차량 구입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그룹 차원의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동차금융 플랫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금융 및 제휴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