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사우디·러 감산 합의 이행 의지 재확인···WTI 2.1%↑
국제유가, 사우디·러 감산 합의 이행 의지 재확인···WTI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EIA, 원유 재고 감소(지난주 통계) 발표 예정
미국 텍사스주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제유가가 주요 산유국의 감산 약속 재확인으로 큰 폭으로 올랐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1%(0.84달러) 오른 41.0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2시50분 현재 2.1%(0.89달러) 오른 43.3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시장은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일 원유 감산 합의의 이행 의지를 재확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석유 수출국기구(OPEC)의 9월 석유 생산량 감소율은 105% 였고, 비 OPEC 준수율은 97%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지난주 미 원유 재고가 감소했다는 내용의 통계를 공개할 것이라는 전망도 투자 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수요 우려는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다. 국제 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는 이날 "최근 많은 국가에서 코로나19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수요 회복이 지연 될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OPEC은 코로나19 재확산을 이한 경제 혼란을 이유로 석유 수요 예측을 하향 조정했다.

국제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7%(12.70달러) 오른 1,907.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