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아파트 12만6천가구 분양···최근 5년래 '최다'
3분기 아파트 12만6천가구 분양···최근 5년래 '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 3분기 분양시장은 청약시장 규제와 코로나19 장기화 등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물량이 대거 쏟아지면서 뜨거운 분위기를 조성했다.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아파트 분양물량은 전국 총 12만5683가구(임대 포함 총 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3분기 기준, 최근 5년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월별로는 △7월 4만6616가구 △8월 4만7385가구 △9월 3만1682가구가 분양됐다. 일정 지연됐던 물량들이 계절적 비수기로 통하는 8월에 집중되면서 3분기 공급 증가를 견인했다.  

올해 3분기 전국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은 21대 1로, 전년 동기(16대 1)와 비교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부산(82대 1) △서울(64대 1) △울산(24대 1)에서 전국 평균을 상회하는 청약성적을 나타냈다. 

부산은 △대연푸르지오클라센트(158대 1) △레이카운티(121대 1) △연제SK뷰센트럴(167대 1) 등 3개 단지가 10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은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가 340대 1의 올해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3분기 청약접수를 받은 15곳 중 6곳에서 세 자릿수 경쟁률로 마감됐다. 최근 청약 훈풍이 불고 있는 울산의 경우 △더샵번영센트로(77대 1) △번영로센트리지(26대 1) △태화강유보라팰라티움(12대 1) 등이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4분기에는 3분기 보다 많은 총 14만5143가구 분양이 예정돼 있다. 수도권 물량이 8만5673가구로 전체의 과반수를 차지한다. 지역별로는 △경기 4만8745가구 △인천 2만3607가구 △서울 1만3321가구 △충남 1만1949가구 △부산 1만1083가구 순으로 물량이 많다.

서울 4분기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3분기 분양된 총 1만7730가구에 비해 4409가구 줄어들 예정이다.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적용됨에 따라 분양일정이 조정된 단지들이 나타난 영향으로 보인다. 둔촌주공의 연내 분양이 불투명해졌고, 10월 예정된 래미안원베일리도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 대단지 아파트의 분양일정이 지연되면서 4분기 서울에서는 분양이 귀할 전망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4분기에도 수도권에서는 청약 열기가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연내 서울 아파트 분양이 희소해지면서 수요자들이 서울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 지역의 청약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라며 "다만, 지난달 22일부터 수도권과 광역시 민간택지의 분양권 전매제한이 강화됨에 따라 단기 차익을 노리는 청약수요가 감소하면서 청약경쟁률이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