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605명 대규모 정리해고···추가 구조조정도
이스타항공, 605명 대규모 정리해고···추가 구조조정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주진희 기자)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주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된 후 파산위기에 직면한 이스타항공이 국내 항공업계 역사상 처음으로 600여 명에 달하는 대규모 구조조정을 시행한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오는 14일 직원 605명을 정리해고한다.

이스타항공은 앞서 지난달 7일 정리해고 대상 직원들에게 그룹웨이 이메일로 1차 개별 통보한 바 있다. 이메일에는 이달 14일을 정리해고 일자로 제시했다.

이로써 이스타항공의 직원은 590여 명이 된다. 이후 추가 구조조정을 통해 직원 수를 400여 명 수준까지 줄일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선·국제선 운항을 모두 중단할 당시 직원 수는 1680여 명에 달했으나 현재 30% 수준으로 축소됐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모든 직원들에게 죄송하나 현재로써 사측에서 해줄 수 있는 게 없다"며 "항공기도 6대 뿐이라 이에 맞춰 인력을 감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이하 조종사 노조)는 사측과 정부에 수차례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해왔으나 변화는 없었다.

조종사노조는 "운항 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 한 푼 못 받았지만 정리해고됐다"며 "사측뿐 아니라 정부도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사측이 직원 수를 줄여 폐업을 쉽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방노동위원회(이하 지노위)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검토하고 있지만, 일부 직원들이 실업 급여나 체당금(국가가 사업주를 대신해 체불 임금의 일정 부분을 노동자에게 지급하는 제도)을 받기 위해 구제 신청을 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이에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지금의 회사 사정으로는 인수자를 찾기 어려울 뿐 아니라 직원들도 더 힘들어진다. 모두를 위한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 안정화되면 우선순위로 재고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재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했고, 전략적투자자(SI) 4곳이 투자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새로운 인수자로부터 유동성을 지원받아 재운항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이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주진희 기자)
이스타항공 조종사노동조합이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주진희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