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3분기 매출 1459억·영업익 51억원
LS전선아시아, 3분기 매출 1459억·영업익 51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전력시장 회복을 바탕으로 하반기 성장 본격 시동"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실적 상승에 잠시 제동이 걸렸었던 LS전선아시아가 3분기 실적 반등을 통해 하반기 성장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LS전선아시아는 13일 올해 3분기 매출은 1459억원, 영업이익은 51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잠정 발표했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8%, 영업이익은 827% 각각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매출은 6%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20% 감소했다.

최근 발표된 시장의 기대치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향후 실적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시장의 전력 프로젝트 재 가동으로 인한 배전(중∙저압) 부문과 글로벌 통신 시장에서의 통신(광케이블∙UTP) 부문의 수익성 회복이 3분기 실적 반등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회사 관계자는 "4월, 5월 중 정부의 인프라 투자 및 FDI (Foreign Direct Investment, 외국인 직접투자)를 통해 유입되는 한국계 프로젝트 등이 전면 중지돼 회사의 수익성이 크게 저하됐으나, 이후 베트남 시장의 회복세에 따라 베트남 2개 생산법인(LS-VINA, LSCV)의 수주를 받으며 3분기부터 반등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하반기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연됐던 프로젝트들이 시작하면서 실적의 추가 개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향후 실적에 대해 "베트남 전력시장은 현재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고, 베트남 인프라 시장의 향후 성장성을 고려하면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바탕이 돼야 되기 때문에 코로나19 이후 인프라 시장의 본격 회복 이전에 전력시장의 회복이 선행 될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