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부산∼LA 컨테이너선 세번째 추가 투입
HMM, 부산∼LA 컨테이너선 세번째 추가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MM 전경. (사진=HMM)
HMM 전경. (사진=HMM)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국선주협회는 HMM(옛 현대상선)이 국내 수출화주를 지원하기 위해 오는 30일 부산→로스앤젤레스(LA) 직기항 선박을 임시편으로 추가 투입키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달 24일 선주협회가 무역협회와 함께 개최한 선화주간담회에서 컨테이너 선박의 긴급투입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최근 아시아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컨테이너 화물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컨테이너를 실을 수 있는 선박이 품귀현상을 빚고 있기 때문이다.

HMM의 부산-LA 임시편 투입은 이번이 세번째다. 특히 이번에 투입하는 선박 '벤쿠버'호는 6300TEU급 대형선박으로, 지난번 투입한 두 차례의 임시편 (1차 인테그랄호 4600TEU·2차 프레스티지호 5000TEU)보다 훨씬 큰 규모다.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은 "HMM의 임시편 추가투입으로 국내 화주의 물류 애로가 다소나마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선화주가 더욱 긴밀히 소통하면서 서로의 힘든 부분을 풀기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