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다양성·포용성 위원회 운영
오비맥주, 다양성·포용성 위원회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 구성원을 존중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한 '다양성·포용성(Diversity & Inclusion) 위원회' 발족 (사진=오비맥주)
지난 8일 강남구 삼성동 오비맥주 본사에서 '다양성·포용성(Diversity & Inclusion) 위원회' 회원들이 발족식을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오비맥주는 '다양성·포용성(Diversity & Inclusion) 위원회(D&I 위원회)'를 발족했다. 12일 오비맥주에 따르면 위원회는 성별, 나이, 인종 등과 무관하게 조직 모든 구성원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정책 개발 등을 맡는다.

다양성·포용성 위원회는 전 부문(영업·생산·마케팅·인사 등)을 아울러 26명의 직원으로 구성됐다. 오비맥주 배하준 사장, 정영태 인사 부문 부사장이 공동으로 위원장을 맡았다. 위원회는 격월마다 △다양성 존중 △편견 최소화 △포용 문화 △해외 모범 사례 △세대 차이 등을 논의한다. 다양성·포용성의 가치에 부합하는 실천 방안도 수립할 예정이다. 

오비맥주는 한국을 비롯해 벨기에, 브라질, 미국 등 다양한 국적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본사 여성 임원 비중은 약 30%에 이르며, 사내 행사로 '여성 리더십 포럼'을 개최해 리더십 역량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임직원 모두 칸막이 없는 책상에서 근무하는 등 수평적인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오비맥주 쪽은 "다양성과 포용성은 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해 요구되는 중요한 가치"라며 "다양성·포용성 위원회가 구성원들의 다채로운 목소리를 반영해 선진적 조직 문화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