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U+고객 아이폰 수리비 내년 3월까지 1만5000원 할인"
LGU+ "U+고객 아이폰 수리비 내년 3월까지 1만5000원 할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 아이폰 이용고객의 수리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애플 공인 서비스센터 투바와 함께 수리비 할인 혜택을 내년 3월까지 연장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4월부터 애플의 제품(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워치)을 이용하는 LG유플러스 가입고객은 투바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횟수에 상관없이 1만2000원 수리비 할인을 받아왔다. 특히 8월에는 1400여 명의 고객이 할인혜택을 받았다. 자체 조사결과 할인혜택을 받은 LG유플러스 고객이 일반 수리고객보다 더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LG유플러스는 투바와 손잡고 10월부터는 수리비 할인액을 1만2000원에서 1만5000원으로 늘려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다. 또한 투바의 서비스센터가 전국 15곳에서 광주, 군산 등을 포함해 점진적으로 서비스센터 확장이 예정이어서 더 많은 LG유플러스 고객이 수리비를 할인 받을 수 있게 됐다.

할인혜택을 받고자 하는 고객은 'U+고객센터' 앱 또는 'U+멤버스' 앱을 실행한 뒤 'U+아이폰 수리비 할인'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하거나 LG유플러스의 매장에서 수리비 할인쿠폰을 받아 투바 서비스센터에 제시하면 된다. 주변 지역에 투바 서비스센터가 없는 경우에는 전국 LG유플러스 매장에 A/S대행을 통해서도 동일하게 수리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단 애플 캐어+ 이용고객과 배터리 교체, 단순 점검 기술료는 할인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종서 LG유플러스 고객유지담당은 "투바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비 할인을 받은 여러 고객의 성원에 힘입어 할인혜택을 늘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아이폰 등 애플의 제품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수리비 부담을 덜어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