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노르웨이 파업 종료 vs 美 부양책 기대···WTI 1.4%↓
국제유가, 노르웨이 파업 종료 vs 美 부양책 기대···WTI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간 기준 WTI 9.6% 상승
미국 텍사스주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제유가가 노르웨이 석유노조 파업 중단으로 공급 위축 우려가 일부 해소되면서 하락했다. 다만 미국의 경기 부양책 타결 기대감으로 하락 폭은 제한됐다.

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4%(0.59달러) 내린 40.6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4%(0.59달러) 내린 40.60달러를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WTI는 9.6%, 브렌트유는 9.1% 각각 올랐다.

이날 유가는 노르웨이 석유노조가 고용주들과 임금 협상을 타결해 파업을 중단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하락 압력을 받았다.

이번 주 초 6개 유전의 생산 활동을 중단한 석유노조는 다음주 추가로 7개 유전에서 생산을 중단할 예정이었다. 업계에선 다음 주 생산이 추가로 중단되면 노르웨이 원유 공급량의 25%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미국 멕시코만 일대 원유 생산시설은 허리케인 '델타'의 상륙을 앞두고 92%가 가동 중단된 상태다.

여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가 부양책 협상 타결을 위해 수정된 부양안을 승인했다는 소식도 유가 하락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CNBC와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1조8000억 달러의 코로나19 부양책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이 2조2000억 달러의 부양책을 제시한 점을 감안하면 양측의 차이는 4000억 달러로 줄었다.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도 코로나19 추가 부양책을 두고 협상을 벌일 것으로 전해졌다.

어게인 캐피털의 존 킬더프 파트너는 블룸버그통신에 "이것은 매우 긍정적인 진전"이라면서 "석유업계는 다른 자산시장과 마찬가지로 너무나 부양 패키지가 필요하고 어쩌면 더 필요할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킬더프는 "어느 정도 이것이 경제를 안정시키거나 활기를 불어넣으면 앞으로 (원유) 수요에 긍정적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트래디션 에너지의 게리 커닝엄 책임자는 "백악관이 더욱 큰 규모를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나 마지막까지 협상의 의지가 있다는 사실이 미국 경제와 원유 수요에 대한 전반적 전망에 긍정적"이라고 판단했다.

국제 금값은 달러화 약세와 미 추가 경기부양 논의 재개에 힘입어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6%(31.10달러) 상승한 1,926.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