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대웅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1상 승인
식약처, 대웅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1상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가포식 작용 활성화 통해 바이러스 증식 억제 방식
"건강한 성인 상대로 DWRX2003 내약성·안전성 평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야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야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대웅제약이 개발한 'DWRX2003'의 코로나19 치료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시작된다.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에 대해 임상 1상을 승인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DWRX2003 임상 1상은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내약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실시된다. DWRX2003은 현재 니클로사미드 성분 구충제로 쓰이는데, 경구 투여할 경우 체내 흡수율이 낮다는 게 단점이다. 

대웅제약은 DWRX2003의 체내 흡수율을 높이기 위해 근육주사제로 개발했다. 코로나19 치료 원리는 감염된 세포를 제거하는 자가포식(autophagy) 작용 활성화를 통해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것이다. 

해외에서도 DWRX2003에 대한 임상이 진행 중이다. 지난 8월부터 인도에서 건강한 사람을 상대로 임상에 나섰고, 9월엔 필리핀이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을 승인했다. 미국 F사와 터키 I사도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경구용 니클로사미드 임상을 실시하고 있다.

DWRX2003을 포함해 국내에서 임상이 승인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은 총 20건(치료제 18, 백신 2)이 됐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앞으로도 임상시험 현황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