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취약계층 어린이 위한 '금융교육 팝업북' 제작
새마을금고중앙회, 취약계층 어린이 위한 '금융교육 팝업북' 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직원들이 팝업북 제작 자원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임직원들이 취약계층 어린이를 위한 'MG어린이 금융교육 팝업북' 만들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8일 밝혔다.

MG어린이 금융교육 팝업북은 생애 첫 경제활동을 시작하는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를 대상으로 현명한 소비와 저축의 의미 등 올바른 경제관념을 형성을 돕는 내용을 담았다.

또 놀이 형태로 독서를 할 수 있는 팝업북 형태로 제작, 어린이들이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게 구성됐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내년 상반기까지 봉사활동을 통해 팝업북 제작·기부를 이어갈 예정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팝업북을 통해 취약계층 어린이들이 어려운 금융교육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기를 바란다"며 "소외계층을 위한 건강한 금융지식 전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마을금고는 2014년부터 7년째 'MG희망나눔 금융교실'을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대한민국 범죄예방대상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에 선정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