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금호리조트 판다'
아시아나항공 '금호리조트 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증권과 자문용역계약 체결
금호아시아나 사옥.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금호아시아나 사옥.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경영 정상화를 위해 종속회사 금호리조트를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7일 공시를 통해 "금호리조트 매각 검토를 위해 지난달 29일 아시아나IDT, 금호티앤아이, 아시아나세이버, 아시아나에어포트와 NH투자증권간 자문용역계약을 체결했다"며 "향후 매각 관련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달 HDC현대산업개발(이하 현산)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되면서 KDB산업은행 주도의 채권단 관리 체제에 들어갔다. 이에 아시아나항공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회사 분리 매각 방안을 검토해 왔으며 그중 금호리조트가 첫 매각 대상으로 꼽힌 것이다. 

금호리조트는 경기도 용인시 소재 36홀 회원제 골프장인 아시아나CC를 비롯해 경남 통영마리나리조트 등 콘도 4곳과 중국 웨이하이 골프&리조트 등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최근 골프장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아시아나CC가 알짜매물로 적합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금호리조트 매각에 대해서만 검토할 것"이라며 "이후 매각 여부를 결정할 것이고 그외 확정된 것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채권단이 금호리조트 외에도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부산과 에어서울도 분리매각 대상에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에 소강국면에 접어들 시점인 연말쯤 매각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