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스틱 품질관리 '허술'
등산스틱 품질관리 '허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13개 제품 시험 결과, 강도 다르고 가격 최대 4배차
등산스틱 주요 성능 평가결과 (표=한국소비자원)
등산스틱 주요 성능 평가결과 (표=한국소비자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산행 때 사용하는 등산스틱의 강도가 제품별로 다르고 가격 차이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소비자원은 2017년 이후 출시된 등산스틱 중 일자형 손잡이, 두랄루민(알루미늄 합금) 소재, 최대 길이(표시 기준) 130cm 이상, 길이 조절 3단인 제품 13종을 대상으로 품질과 안전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등산스틱의 주요 성능인 편심하중 강도와 길이 조절부 압축 강도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등산스틱의 기본 강도를 나타내는 편심하중은 스틱이 영구적으로 휘어지거나 부러지지 않고 견딜 수 있는 하중을 의미한다.

국내에는 기준이 없어 독일과 일본 기준을 준용해 스틱이 견딜 수 있는 최대 하중을 시험한 결과 6개 제품은 상대적 우수, 7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사용 중 길이 조절부가 눌리지 않고 견딜 수 있는 최대 수직 하중 시험에서는 6개 제품이 상대적 우수, 7개 제품이 양호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손목걸이가 풀리거나 끊어지지 않는 강도를 보는 하중 강도 시험에서는 콜핑 브랜드 제품(마스터즈 스틱 SUMMIT LIGHT)이 준용기준인 350N(10N은 약 1kg 무게가 중력으로 누르는 힘)에 미달했다. 350N 이하 하중에서 손목걸이 풀림 현상이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2013년 시험·평가 때는 평균 편심하중이 279N으로 미흡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409N으로 나타나 주요 성능이 전반적으로 향상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바스켓 하중 강도나 내구성, 스틱의 표면 상태는 모든 제품이 준용 기준을 충족했다. 제품 무게는 209∼262g 수준이었고 레버 잠금 방식 제품이 회전 잠금 방식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무거웠다.

가격은 2개(세트) 기준 3만1800∼12만9000원으로, 최대 4.1배 차이가 났다. 소비자원은 "편심하중 강도, 길이 조절부 압축 강도 등 주요 성능과 무게, 가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제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안내했다. 자세한 시험 결과는 행복드림 열린소비자포털 내 비교공감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