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인도에 5G 부품 공장 준공···"생산력 2배 확보"
LS전선, 인도에 5G 부품 공장 준공···"생산력 2배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CI 직원이 통신 하네스 부품을 제조하고 있다. (사진=LS전선)
LSCI 직원이 통신 하네스 부품을 제조하고 있다. (사진=LS전선)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S전선은 인도 LSCI 사업장에 통신 2공장을 준공, 통신 부품의 생산능력을 2배로 늘렸다고 6일 밝혔다.

LS전선은 LSCI를 통신 하네스의 전문 생산기지로 육성,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도 내수 시장에 대응하고 유럽과 북미 등 해외 시장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통신 하네스는 이동통신 기지국과 안테나 등을 시스템과 연결하는 케이블 부품이다.

LS전선은 인도 현지에서 삼성전자와 에릭슨 등을 통해 릴라이언스 지오(Reliance Jio), 에어텔, 보다폰 등에 제품을 공급, 인도 시장에서 약 2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현호 LSCI 법인장은 "에릭슨, 노키아 등 글로벌 통신장비업체들이 인도에 글로벌 소싱 기지를 육성하고 있다"며 "품질관리 시스템을 전산화 하는 등 품질을 확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인도는 모바일 가입자가 12억명에 육박하고, 5G도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며 "글로벌 통신사들이 수십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발표해 통신장비 시장도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2008년 인도 북부 하리아나(Haryana)주 바왈(Bawal)시의 약 16만2000m²(약 4만9000평) 규모의 부지에 LSCI를 설립하고, 전력, 통신 케이블과 부품 등을 공급하고 있다.

LSCI 통신 2공장 전경 (사진=LS전선)
인도 LSCI 통신 2공장 전경 (사진=LS전선)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