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9년 만에 뉴욕증시 재상장
美 성인잡지 플레이보이, 9년 만에 뉴욕증시 재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국의 성인잡지 회사인 플레이보이가 9년 만에 뉴욕증시에 다시 상장한다.

1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플레이보이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와의 합병 방식으로 재상장한다고 밝혔다. 플레이보이는 2011년 창업자인 고(故) 휴 헤프너와 사모펀드의 합의에 따라 비공개 회사로 전환했었다.

이번 재상장은 SPAC 마운틴크레스트가 플레이보이를 인수한 뒤에 합병 회사를 나스닥시장에 상장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합병 회사의 이름은 플레이보이를 유지한다.

재상장은 내년 1분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플레이보이의 기업 가치는 4억1500만달러(약 4850억원)로 평가됐다. 마운틴크레스트는 올해 IPO를 통해 5800만달러를 모았고 이후 기관투자자에게 보통주를 매각해 5000만달러를 추가로 조달할 계획이다.

플레이보이는 올해 초 인쇄판 잡지 발행을 67년 만에 중단하는 등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