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코로나 뚫고 7개월 만에 반등···車·반도체 '쌍끌이' (종합)
수출, 코로나 뚫고 7개월 만에 반등···車·반도체 '쌍끌이'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수출 7.7%↑···'수출 4백억달러+日평균 20억달러' 동시 달성
車 6개월만 ‘플러스’·반도체 90억달러 돌파···무역수지 88억 달러
HMM(옛 현대상선) 소속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 호가 부산항에서 수출 컨테이너를 싣고 있다. (사진=HMM)
HMM(옛 현대상선) 소속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 호가 부산항에서 수출 컨테이너를 싣고 있다. (사진=HMM)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나라 수출이 7개월 만에 반등했다. 지난 9월 수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7.7%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수출이 급감한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7.7% 증가한 480억5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산업부는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10개 품목이 플러스를 기록하고 23개월 만에 4대 수출 시장이 모두 증가세를 보이면서 9월 수출이 반등했다"고 설명했다.

수출이 증가세를 보인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처음이며, 9월 수출 증가율 7.7%는 2018년 10월 이후 2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우리나라 수출은 2월 3.6% 증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가 미치면서 3월 1.7% 감소로 돌아섰다. 이후 4월(-25.6%), 5월(-23.8%), 6월(-10.9%), 7월(-7.1%), 8월(-10.1%) 6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다 7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수출이 플러스 전환한데는 조업일수 영향도 있다. 올해 9월은 작년 9월보다 조업일수가 2.5일이 더 많아 수출액이 더 늘어날 수 있다. 그럼에도 일평균 수출액은 20억9000만달러를 넘어선 것은 긍정적이다.

물론 전년동기 대비 4.0% 감소한 수치이긴 하지만, 작년 9월 일평균 수출이 이례적으로 21억8000만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한 점을 감안하면 선방한 상황이다.

특히 '총수출 400억달러+일평균 수출액 20억달러'를 동시에 달성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지난달의 총수출 480억5천만달러와 일평균 수출액 20억9천만달러는 모두 올해 들어 최고치다.

품목별로 15개 주요 수출 품목 중 10개 품목이 ‘플러스’를 기록했다. 화웨이 수출 타격을 입긴 했지만 반도체는 90억달러를 수출하면서 11.8% 늘었고, 그간 주춤했던 자동차는 23.2%, 자동차 부품은 9.4% 늘면서 6개월만에 ‘플러스’ 전환했다.

선박(-3.0%), 디스플레이(-1.9%), 석유화학(-5.3%), 석유제품(-44.2%) 등은 여전히 감소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중국(8.2%), 미국(23.2%), 유럽연합(EU), 아세안(4.3%)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일본(-6.0%), 중동(-9.7%), 중남미(-27.6%) 등은 감소세를 나타냈다.

수입은 391억7000만달러를 기록하며 1.1% 증가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88억800만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지난 2018년 9월(96억2000만달러)이후 2년 만에 최대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