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응급상황 대처요령
추석연휴, 응급상황 대처요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명절 앞두고 멀미약·파스·진드기 기피제 사용방법 공개
사진=한국존슨앤드존슨
사진=한국존슨앤드존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추석 연휴 장거리 이동을 앞두고 멀미약을 복용할 계획이라면 차량에 타기 최소 30분 전에는 먹는 게 좋고, 야외활동을 위해 진드기 기피제를 살 때는 포장에 의약외품이라는 표시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명절을 앞두고 멀미약·파스·진드기 기피제 사용 시 유의할 점을 소개했다. 

◇운전자는 멀미약 먹지 말아야

식약처에 따르면 멀미약은 졸음을 유발하거나 방향 감각 상실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운전자는 복용을 피해야 한다. 먹는 멀미약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승차 30분 전에 복용하고 추가로 복용하려면 최소 4시간이 지난 후 먹는 게 바람직하다.

붙이는 멀미약(패치제)은 출발 4시간 전에 한쪽 귀 뒤에 1매만 붙인다. 사용 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어 손에 묻은 멀미약 성분이 눈 등에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 7세 이하 어린이나 임산부, 녹내장이나 배뇨장애, 전립선 비대증이 있는 환자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멀미약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부으면 쿨파스, 부기 빠진 통증엔 핫파스

장시간 운전이나 명절 음식 준비로 근육통이 있을 때 사용하는 파스는 상황에 따라 달리 써야 한다. 관절을 삐어 부기가 올라온다면 멘톨 성분으로 피부를 차갑게 해 통증을 완화하는 쿨파스를 사용하는 게 좋다. 부기가 빠진 후에도 통증이 지속한다면 고추엑스성분으로 통증 부위를 따뜻하게 하고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핫파스를 쓰면 된다.

파스는 같은 부위에 계속 붙이면 안 된다. 가려움증과 발진 등이 생기면 사용을 중단해야 한다. 파스가 피부에서 잘 떨어지지 않으면 1∼2분가량 물에 파스를 불린 후 떼어내면 된다.

◇설사약·해열제는 체중·연령에 맞게 복용

설사약은 제품마다 복용 연령 및 투여 간격이 다르기 때문에 복용 전에 제품의 용법·용량 및 주의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설사약 중 장내 독성물질이나 세균을 장 밖으로 빠르게 배출하는 '수렴·흡착제'는 공복에 먹고, 다른 약과 함께 먹을 경우 간격을 두고 복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만약 설사와 발열, 혈변, 심한 복통이 있을 경우 감염성 설사가 의심되므로 약을 먹기보다는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게 좋다. 어린이에게 열이 나면 의사의 진료가 필요하지만, 병원에 갈 수 없는 경우라면 해열제를 복용할 수 있다. 해열제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서는 제품 설명서에서 아이의 체중과 연령에 맞는 용법·용량을 꼭 확인해 정량을 먹도록 해야 한다.

해열제 성분 중 하나인 아세트아미노펜은 많은 양을 복용하거나 복용 간격을 지키지 않으면 간 손상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 다른 해열제 성분인 이부프로펜은 위를 자극하거나 신장 기능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구토나 설사를 하는 경우 먹이지 않는 것이 좋다.

◇진드기기피제는 의약외품 표시 확인

성묘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 접근을 막는 진드기 기피제를 살 때는 제품의 용기나 포장에 의약외품 표시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옷에 뿌려 사용하는 제품은 피부발진을 유발할 수 있어 발진이나 가려움이 생기면 물로 충분히 씻어내야 한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소매와 긴바지를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마스크 착용·손 씻기, 개인 방역 철저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이나 밀폐된 공간과 휴게소 같은 밀집 지역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 착용으로 호흡곤란, 어지러움, 두통 증상이 있으면 개별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고 휴식을 취한 뒤 증상이 완화되면 다시 착용해야 한다.

손 소독제를 사용할 때는 손에 적당량을 뿌리거나 덜어서 사용하고 사용 후에는 잘 문질러 건조해야 한다. 손 씻기가 가능하면 손 소독제 사용보다는 비누와 물로 손을 꼼꼼하게 30초 이상 자주 씻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