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공급·가격 안정세···지난주 2억6천만장 생산
마스크 공급·가격 안정세···지난주 2억6천만장 생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불공정거래 엄중 조치···시·청각장애인용 출시 예정
마스크 가격 동향 표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마스크 가격 동향 표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9월 넷째주(9.21∼27) 마스크 총생산량이 2억6344만장에 달하면서 마스크 수급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종류별로는 보건용 마스크 1억9480만장(74%), 비말 차단용 마스크 5274만장(20%), 수술용 마스크 1590만장(6%)으로 집계됐다. 그 전주인 9월 셋째주(9.14∼20)에 생산된 2억8452만장보다는 2018만장 더 적게 생산됐다.

마스크 가격은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안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용 마스크(KF94)는 온라인 판매가격이 장당 1109원(9월17일 기준)에서 1017원(9월24일 기준)으로 내려갔으며, 오프라인 판매가격은 장당 1570원에서 1561원으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같은 기간 비말 차단용 마스크(KF-AD)의 온라인 판매가격은 장당 643원에서 605원으로, 오프라인 판매가격은 장당 716원에서 713원으로 떨어졌다. 

식약처는 "마스크 가격과 생산량 등 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시장 질서를 어지럽히는 매점매석, 사재기 등 불공정 거래 행위에 엄중하게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식약처는 시각·청각 장애인을 위한 마스크도 개발 중이다. 식약처는 시각장애인이 마스크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겉면에 점자나 음성 변환용 격자무늬 2차원 코드(QR코드)가 새겨진 마스크 포장지를 개발 중이며, 다음 달까지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입 모양을 읽어 의사소통하는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용 투명 마스크에 대한 성능 검토도 함께 이뤄지고 있으며, 의약외품 허가를 받은 후 시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