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공시의무 위반 해마다 증가···올 1~8월까지 128건
기업 공시의무 위반 해마다 증가···올 1~8월까지 128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기업이 공시 관련 의무를 위반해 과징금 등 처분을 받은 사례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공시의무 위반 현황'자료에 따르면 올해 1~8월 기업의 공시의무 위반 건수는 128건으로 집계됐다. 공시의무 위반은 2018년 65건에서 2019년 149건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올해 전체로는 작년 건수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올해 적발된 공시의무 위반 유형 가운데 정기보고서를 늦게 제출한 '정기공시 위반'이 86건(67.2%)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는 '발행공시 위반' 32건(25.0%), '주요사항보고서 제출 위반' 10건(7.8%) 등 순이었다.

특히 증권 발행과 관련된 발행공시 위반 사례는 지난 2018년 10건에 불과했지만 올해 들어 32건으로 크게 늘었다. 공시의무 위반에 대한 제재는 경고 및 주의가 81건(63.3%)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징금 부과 28건(21.9%), 증권발행제한 15건(11.7%), 과태료 4건(3.1%) 순이었다.

올해 공시위반으로 기업에 부과된 과징금은 평균 6천964만원이며 과태료는 2백만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부과된 평균 과징금은 1천971만원, 과태료는 5백만원이다.

박광온 의원은 "공시의무 위반 기업에 대한 솜방망이 제재가 공사위반 증가의 원인"이라고 지적하며 "신고포상금제도 도입과 시장질서 위반행위에 대한 엄벌을 통해 공시 신뢰도를 회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