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정용진·신세계-정유경 '투트랙 오너십' 굳히기
이마트-정용진·신세계-정유경 '투트랙 오너십' 굳히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희 회장, 보유 주식 중 8.22%씩 남매한테 증여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신세계그룹의 2세 경영체제가 굳어질 것으로 보인다. 28일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 중이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중 각각 8.22%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공시했다.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이번 증여 이전 이명희 회장이 보유한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은 각각 18.22%였다. 이 회장의 증여 이후 정용진 부회장 보유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총괄사장 보유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진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명희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하고,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