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예비입찰 참여
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예비입찰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중공업지주)
(사진=현대중공업지주)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현대중공업지주가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을 위한 예비 입찰에 참여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지주는 이날 재무적 투자자(FI) 한국산업은행인베스트먼트(KDBI)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예비입찰에 제안서를 제출했다.

이날 두산그룹과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CS)는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을 위한 예비 입찰을 진행한다. 매각 대상인 두산인프라코어 지분은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36.07%로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하면 매각대금은 1조원 안팎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그간 현대중공업지주는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설에 대해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완강히 부인해왔으나 최근 입장을 바꿨다. 

업계 안팎에서는 두산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자회사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소송에 따른 우발채무를 책임지는 방안을 논의하는 것이 알려지면서 현대중공업지주가 예비입찰 참여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지주가 두산인프라코어를 인수할 경우 세계 5위권의 건설기계 제조업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