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GRS, 이근 대위 앞세워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 띄운다
롯데GRS, 이근 대위 앞세워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 띄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판모양 용기에 재료 담아 입맛대로 만들어 먹는 '밀키트형' 신제품 출시
롯데GRS는 유튜버 이근 대위를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 모델로 내세워 여러 가지 조립법을 알려준다. (사진=롯데GRS) 
롯데GRS는 유튜버 이근 대위를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 모델로 내세워 여러 가지 조립법을 알려준다. (사진=롯데GRS)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외식기업 롯데지알에스(GRS)가 유튜버 이근 대위를 앞세워 롯데리아의 신제품 '밀리터리버거' 띄우기에 나섰다. 롯데리아 밀리터리버거에 대해 28일 롯데GRS는 "재료를 군대용 식판 용기에 담아 취향대로 즐길 수 있도록 DIY(Do-It-Yourself) 개념(콘셉트)을 접목한 신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롯데GRS에 따르면, 밀리터리버거는 소비자가 입맛에 맞춰 빵(번) 2개와 얇은 햄, 다진 소고기(패티), 양배추, 양념(소스)을 용기에 담아 먹을 수 있다. 재미있게 조립해 먹는 '밀키트형 버거'인 셈이다.

밀리터리버거 포장용기엔 '면회 온 여자친구와 둘이 먹는 레시피', '병장의 이등병 사랑 레시피' 등 네 가지 조립법을 안내하는 리플릿이 들어있다. 

롯데GRS는 밀리터리버거 모델로 유튜버 이근 대위를 내세웠다. 이근 대위가 출현한 밀리터리버거 홍보 영상은 유튜브 공개 당일 약 150만 조회를 기록했다. 

세 가지 후속 홍보 영상도 만들었다. 후속 홍보 영상에서 이근 대위는 남성과 여성을 상대로 각각 '강력한 남성 교관', '부드러운 남성 교관'으로서 밀리터리버거 조립법을 알려준다. 

밀리터리버거 온라인 체험단 50명을 뽑아 영상 리뷰 이벤트를 열고, 군대용 식판과 포크스푼으로 이뤄진 '보급상자'를 나눠준다. 롯데리아 매장에선 10월까지 밀리터리버거 세트 구매자 대상 치킨너겟 증정 이벤트를 연다. 롯데리아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등록자는 밀리터리버거 세트 업그레이드 모바일 쿠폰을 챙길 수 있다. 

롯데GRS 쪽은 "밀리터리버거는 남성에게 군 생활의 추억을, 여성에겐 만들어 먹는 재미를 제공하고자 기획했다. 최근 화제 인물 이근 대위를 모델로 발탁해 온라인 영상도 제작했다"면서 신제품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