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결합 가족 위한 '혜택 쿠폰 선물하기' 선봬
KT, 결합 가족 위한 '혜택 쿠폰 선물하기'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 케이티 앱에서 쿠폰 선물하기 화면으로 장기혜택 쿠폰을 보유하고 있는 가족구성원이 다른 가족에게 선물하고 있는 화면. (사진=KT)
마이 케이티 앱에서 쿠폰 선물하기 화면으로 장기혜택 쿠폰을 보유하고 있는 가족구성원이 다른 가족에게 선물하고 있는 화면.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는 28일 결합 가족끼리 혜택 쿠폰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가족 쿠폰 선물하기'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가족 쿠폰 선물하기는 편리하고 합리적인 통신생활을 위해 KT가 지난 6월 처음 선보인 홈코노미 캠페인의 네 번째 서비스다. 알뜰살뜰한 소비 생활을 위해 데이터와 통화는 물론 콘텐츠 혜택이 담긴 쿠폰을 가족 간 공유할 수 있다. 콘텐츠 혜택 선물하기 기능은 업계 최초다.

이번 서비스는 마이 케이티 앱 또는 KT홈페이지 마이페이지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다. KT는 모바일 이용 기간에 따라 매해 △5G 데이터 2GB △LTE·3G 데이터 2GB △음성통화 100분 등 다양한 혜택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  사용하지 않는 쿠폰이 있을 경우 가족 쿠폰 선물하기로 필요한 가족에게 선물할 수 있게 돼 똑똑한 소비가 가능해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KT는 고객들이 슬기로운 통신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고민한 결과, 6월 '가족통신비 한눈에 보기'를 시작으로 '가족폰 이어쓰기' 서비스를 출시했고, 7월에는 '정기구독형 포토북 서비스'를 선보였다.

가족 통신비와 혜택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가족통신비 한눈에 보기 서비스는 출시 110일 만에 65만 가입자를 돌파했다. 가족 구성원이 결합해 이용 중인 유·무선 상품현황은 물론 멤버십과 쿠폰을 구성원 대신 등록하고 조회할 수 있다. 지난 20일 기준 약 6만건의 쿠폰이 등록됐다.

이밖에 가족통신비 한눈에 보기 서비스에 고객 이용 패턴에 맞춰 신규 상품과 서비스를 추천해주는 'KT 맞춤제안' 기능을 추가했다. 서비스 변경 전후의 요금을 비교할 수 있어 비대면으로 통신컨설팅을 받고자 하는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성환 KT 5G·기가사업본부장 상무는 "KT 결합고객이 각종 혜택을 빠짐없이 챙겨 합리적으로 소비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며 "KT는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사고로 고객이 차별화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새로운 홈코노미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