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 최초' 에이플러스에셋, 코스피 상장예비심사 승인
'GA 최초' 에이플러스에셋, 코스피 상장예비심사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조로운 실적 성장·우수한 건전성 
에이플러스에셋 CI
에이플러스에셋 CI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에이플러스에셋어드바이저는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독립보험대리점(GA) 최초로 증권시장 상장사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에이플러스에셋은 보험사들의 다양한 상품들을 비교 및 분석해 최적의 보험과 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는 GA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에이플러스에셋의 보유 고객 수는 총 109만명에 달하며, 설계사 1인당 평균 매출액이 약 5400만원으로 업계 최고이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올해 상반기 코로나로 인한 어려운 영업환경에서도 별도 기준으로 영업수익 1199억원으로 지난해(1072억원)보다 개선됐고, 영업이익은 72억원에서 126억원으로 늘었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38억원에서 113억원으로 3배 가까이 급성장했다.

건전성 지표에서도 우위를 차지했다. 에이플러스에셋의 13회차 계약유지율은 생명보험이 86.08%, 손해보험이 84.75%로 이번 상반기 설계사 수 기준 상위 10대 GA 업체 중 각각 1위, 3위를 차지했다. 

25회차 계약유지율은 생명보험이 70.48%, 손해보험이 71.65%로 전부 1위를 차지했다. 13회차, 25회차 유지율은 보험계약 후 1년과 2년이 지나는 동안 계약이 얼마나 유지되는지 보여주는 글로벌 보험 고객 만족 지표다. 

신규 계약판매 건 가운데 품질, 민원 등의 사유로 계약이 무효 혹은 해지된 비율을 뜻하는 불완전판매율 또한, 생명보험, 손해보험에서 각각 0.10%, 0.02%로, 상위 10대 GA 중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설립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해 총 6개 계열사를 통해 4개 사업 분야를 운영하고 있다. 

에이플러스에셋의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 공동으로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