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수돗물서 치사율 97% '뇌 먹는 아메바' 발견
美 수돗물서 치사율 97% '뇌 먹는 아메바'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텍사스 잭슨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경보 발령···뇌 손상돼 환각증세 등 겪어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트위터 화면 갈무리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트위터 화면 갈무리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미국 텍사스주 수돗물에서 일명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발견돼 비상이 걸렸다. 

26일(현지시간) 미 CNN방송은 텍사스주 남동부 레이크 잭슨시의 상수도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발견돼 주 환경품질위원회가 경보를 발령했다고 보도했다.

레이크 잭슨시는 최근 6살 소년이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감염돼 입원하자 수돗물을 검사했고,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검사 결과 11개 샘플 가운데 3개에서 네글레리아 파울러리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밥 시플 시장은 주민 2만7천명에게 수돗물 사용 금지령을 내린 상태다. 밥 시플 시장은 성명에서 "오염된 식수로 인해 생명과 건강, 재산에 중대한 위협을 받고 있다"며 “수도 시스템을 완전히 소독하고 샘플 검사에서 사용 안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용 금지가 유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감염될 경우 두통, 열, 구토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시작해 뇌 손상으로 인한 마비, 균형감각 상실, 환각 증세 등을 겪는다. 주로 오염된 물에 기생하는데 수영하는 사람의 코를 통해 뇌에 침투한 뒤 세포를 파먹고 뇌를 붓게 해 사람을 사망에 이르게 한다. 

미 질병관리본부(CDC)에 따르면 1962∼2018년 감염된 환자 145명 중 141명이 사망하는 등 약 97%의 치사율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