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야놀자 빅데이터 활용해 금융상품 개발
신한은행, 야놀자 빅데이터 활용해 금융상품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은행은 야놀자와 여행·숙박업 금융지원 및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공동 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두 기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야놀자의 제휴사를 위한 금융지원과 플랫폼 활용 공동 프로모션 등을 추진한다.

신한은행은 향후 야놀자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매출대금 선정산 대출 등 비대면 금융상품을 개발해 제휴사에 운전자금을 지원하고 우대금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야놀자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한은행의 20대 브랜드인 '헤이영(Heyoung)' 고객을 대상으로 야놀자 상품권 제공 등 공동 마케팅을 추진한다. 침체된 여행·숙박업계를 지원할 수 있는 '착한 캠페인'도 진행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금융지원 및 착한 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여행·숙박업계에 도움을 드리기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