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임원 급여·성과급 일부 반납 취약계층 지원
기보, 임원 급여·성과급 일부 반납 취약계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사진=기술보증기금)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사진=기술보증기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정윤모 이사장 등 전 임원이 급여와 경영평가 성과급 일부를 반납해 모은 5900만원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25일 밝혔다.

기부금은 코로나19와 태풍·장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감만사회복지관,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 등 부산지역 복지시설에 온누리상품권 2700만원을 기부한다. 또 부산시 남구 장애인 복지관 지원에 2000만원을 기부한다. 아울러 기보 등 부산지역 4개 기관이 공동으로 후원하는 세이브더칠드런 자선행사에 1200만원을 후원한다.

특히, 세이브더칠드런 후원은 부산지역 사회적경제기업에서 구매한 채소, 과일, 잡곡 등 지역 농산물을 비대면 방식의 '드라이브 스루' 자선행사를 통해 판매하고 수익금을 부산지역 저소득 조부모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지역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금을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