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영등포 소외계층에 한가위 선물
롯데홈쇼핑, 영등포 소외계층에 한가위 선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4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서 (왼쪽부터)정진원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이달 24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서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오른쪽)이 정진원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장(왼쪽)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가운데)한테  소외계층을 위한 후원금을 건네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영등포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명절음식과 8000만원을 기부했다고 25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24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영등포구사회복지협의회에서 후원금 전달식을 열었다. 독거노인, 장애인, 조손가정 등 소외계층 200가구에 갈비탕, 육개장 등 10여 종의 간편식으로 구성한 명절음식 패키지를 비대면으로 전달했다. 이외에도 롯데홈쇼핑 반찬나눔 활동 '희망수라간'을 소개하는 발광 다이오드(LED) 스크린을 영등포구청 별관 건물 외벽에 설치했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추석을 맞아 영등포지역 어르신을 비롯한 소외계층에게 명절음식을 전달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따뜻한 에너지를 전할 수 있는 다양한 상생 활동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