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상 협의부터 증여까지···하나銀, '하나 토지보상 드림팀' 출범
보상 협의부터 증여까지···하나銀, '하나 토지보상 드림팀'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양용화 부동산자문센터장(공인중개사)과 최지유 차장(감정평가사), 김재현 과장(공인회계사), 김대경 차장(세무사), 박정국 상속증여센터장(세무사), 김영훈 자산관리지원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하나은행은 최근 증가하는 토지보상 상담 수요에 발맞춰 '(가칭)하나 토지보상 드림팀'을 출범한다고 25일 밝혔다.

하나 토지보상 드림팀은 기존 하나은행의 '부동산자문센터'와 '상속증여센터', '자산관리지원팀'의 노하우와 역량을 바탕으로 각 분야 전문가들이 1대 1 맞춤 상담을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이번 드림팀 구성을 위해 토지보상 업무에 특화된 세무사, 감정평가사, 변호사를 영입, 총 12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 인력을 확보했다.

토지보상 상담은 하나은행 영업점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대면상담 △유선상담 △화상상담으로 진행된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현재의 상담 여건을 고려해 화상상담 서비스를 구축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차별화된 원스톱 종합상담 서비스를 많은 고객들이 경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