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프레시 매니저 용산구민 생활안전 기여
한국야쿠르트 프레시 매니저 용산구민 생활안전 기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경찰서와 협업 확대하며 사회공동체 치안 활성화 힘 보탤 것"
지난 23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1가 서울용산경찰서에서 '지역 생활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한국야쿠르트와 서울용산경찰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야쿠르트)
지난 23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1가 서울용산경찰서에서 '지역 생활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한국야쿠르트와 서울용산경찰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야쿠르트)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한국야쿠르트의 발효유와 간편식을 배달해주는 '프레시 매니저'들이 경찰의 치안활동을 돕는다. 

한국야쿠르트는 지난 23일 서울용산경찰서 생활안전과와 '지역 생활안전망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업무협약 내용은 서울 용산구에서 일하는 프레시 매니저 52명이 서울용산경찰서의 순찰활동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24일 한국야쿠르트에 따르면, 용산지역 프레시 매니저들은 골목길에서 주민들과 만나서 수집한 치안 관련 정보를 서울용산경찰서에 알려준다. 수집된 정보는 용산경찰서 관할 지역 순찰 강화와 환경 개선에 활용된다. 

프레시 매니저들은 일하면서 안전 취약 요소를 발견했을 때 경찰관과 함께 순찰에 나서고, 주거지 공동 현관문 비밀번호 공유 자제 등 범죄 예방 홍보활동도 벌일 예정이다. 김억태 서울용산경찰서 생활안전과장은 "건강한 친화력을 갖춘 52명의 프레시 매니저와 경찰이 함께 지역사회 치안 불안 요소를 사전에 파악·개선하는 등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홍종혁 한국야쿠르트 강북지점장은 "골목길을 누비는 프레시 매니저의 작은 관심으로 지역 치안 안정에 도움이 돼 기쁘다. 앞으로도 경찰서와 긴밀한 협업으로 주민 생활안전에 기여할 수 있는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용산경찰서에 앞서 한국야쿠르트는 최근 전북익산경찰서와 손잡고 아동학대 예방 홍보스티커를 제품 배달주머니에 붙였다. 9월부터 대구성서경찰서와 함께 길거리 폭력행위 특별단속 예방 깃발을 전동카트에 붙이고 대구시민 대상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