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견기업-스타트업 디지털전환 상생라운지
산업부, 중견기업-스타트업 디지털전환 상생라운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3일 열린 '중견기업 디지털연대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3일 열린 '중견기업 디지털연대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한국산업지능화협회와 함께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1회 중견기업-스타트업 디지털 전환 상생라운지'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23일 '중견기업 디지털 연대'가 출범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혁신 스타트업의 새로운 아이디어와 중견기업의 역량과 경험을 결합해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와 중견기업·스타트업 지원기관, 금융기관 등 7개 기관은 이날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견기업과 스타트업 간 디지털 전환 상생 활동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중견기업의 기술 수요를 바탕으로 디지털 혁신기술을 보유한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연결하는 '중견기업-스타트업 퓨처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협력 사업에서 발굴한 아이디어가 신사업으로 제품화돼 국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사업모델 구체화, 마케팅, 크라우드 펀딩, 투자 연계 등을 지원한다.

내년에 250억원 규모로 추진하는 중견기업 글로벌 지원사업 등을 활용해 중견기업-스타트업의 동반 해외 진출을 돕고, 향후 중견기업과 스타트업이 사업제휴 또는 인수합병을 추진하면 금융·사업재편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디지털 전환 특강과 디지털 보유기술 스타트업의 설명회가 함께 진행됐다.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사전 조사를 벌여 발굴한 딥러닝, 데이터 분석 전문 스타트업들이 다양한 디지털 전환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디지털 전환 상생라운지는 올해 총 5회에 걸쳐 운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